[이슈&피플] 이원욱 위원장 “국제수소거래소, 수소경제 중심기대”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11-29 15:37:00 기사원문
  • -
  • +
  • 인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우리나라가 수소경제의 허브가 될 수 있는 국제수소거래소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수소경제의 명실상부한 국제중심이 되길 기대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경기화성을)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제수소거래소 구축 토론회-대한민국, 세계 수소경제의 중심이 되다’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석유국제거래소를 보유한 나라는 단순한 거래소를 넘어 오일허브로 부상하고 에너지 물류기능 확대 및 금융거래 서비스의 중심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원욱 위원장은 “최근 수소에너지는 지구상에 가장 풍부한 에너지원인 수소를 활용해 기후변화 및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율성 높은 대체에너지 원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수소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중심”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수소는 화수분처럼 마르지 않는 청정자원으로, 다른 자원에 비해 편하게 구할 수 있고 유해물질의 발생도 매우 적다”며 “앞으로 기후위기 방지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화석에너지 시대를 벗어나는 돌파구로 수소에너지를 잘 활용하는 국가가 세계 자원 시장의 질서를 이끌어 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친환경 수소에너지의 장점을 활용하는 수소경제가 대세가 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의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수소경제 리더로 발돋움하고 있다는 진단이다.



이 위원장은 ”이제 우리나라가 전 세계 수소경제의 모델로 자리를 잡으면서 온실가스 감축, 탄소중립 실현에 보탬이 되고자 국제수소거래소 설치에 대한 기준 등을 명시한 국제수소거래소제정안이 현재 대표발의 돼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향후 수소거래소 설립을 통해 수소경제 기반 확대와 거래거점 구축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이 위원장은 내다봤다.



이원욱 위원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 여러 국가들은 수소에너지 선점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기존 경제의 축을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 과감하게 이동하고, 수소산업을 우리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 실현 및 국가의 수소경제 역량 강화를 위해 수소거래소 구축을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토론회에서 국제수소거래소 구축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수소에너지 이용이 지금보다 활성화되면서 우리 후손들에게 푸른 하늘과 숲,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숨쉬기 좋은 맑은 공기를 물려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원욱 위원장은 제20대 국회에서 수소경제법 제정안을 대표발의해 국회를 통과시켰다. 21대 국회에서는 청정수소 보급 체계 구축, 수소가스터빈 개념을 명시하는 법을 각각 발의한데 이어 지난 11월 초 국제수소거래소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이하 국제수소거래소법)을 대표 발의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