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고발사주' 실체 없는 정치공작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1-26 15:00:01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속칭 고발사주 사건이 범죄 혐의가 나오지 않는 것은 애초부터 실체가 없는 정치공작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속칭 고발사주 사건이라고 칭하는 공익제도 사건에 대해 공수처가 얼마나 요란스럽게 수사를 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 씨 등과 관련해서 야당이 고발했던 제보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뒤 "야권 대선주자를 옭아매기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덫이었다는 퍼즐이 맞추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는 상황에도 민주당이 윤석열 후보자를 공수처에 고발하겠다고 나선 것은 꺼진 불씨를 다시 짚 펴서 대통령 선거 때까지 끌고 가겠다는 불순한 의도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눈물의 반성쇼를 하고 있지만 민주당의 꼰대, 수구, 기득권, 이 '꼰수기' 본질은 결코 변하지 않았다"며 "국민들은 악어의 눈물에 결콕 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진정 쇄신하고자 한다면 공익제보 사건과 달리 그 실체가 너무나 분명한 대장동 게이트 특검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진짜 쇄신은 말이 아닌 실천임에도 민주당은 말로만 특검 도입 운운하고 있고, 행동으로는 전혀 실천에 나서지 않고 뒤로 숨고 꽁무니만 빼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공수처에도 경고한다. 그동안 민주당의 주문에 따라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던 공수처가 이번엔 어떤 기괴한 수법으로 윤석열 후보자에 대한 흠집 내기에 앞장서 나갈지 국민들께서 지켜보고 계신다"며 "위법을 일삼는 경거망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 추궁이 따를 것"이라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