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김동연 등 3지대 주자 속속 뭄풀기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24 16:15:0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운데)가 24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 전 부총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시대전환 조정훈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차기 대선 출마선언을 예고한 가운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24일 창당 깃발을 들면서 제3지대 대권 주자들이 속속 몸 풀기에 돌입했다.

제3지대 잠룡들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등 거대 양당 간 박빙 구도로 치러질 대선에서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발휘할지 주목된다.

특히 이들은 여당에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야당에겐 무능세력 비판 등을 각각 쏟아내며 존재감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에서 신생정당인 ‘새로운 물결’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세력화에 나섰다.

발기인 대표로 나온 그는 “지금 정치판의 강고한 양당 구조로는 대한민국이 20년 넘게 가진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정치의 벽을 허물기 위해, 정치판을 바꾸기 위해 오늘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고 밝혔다.

당명은 새로운 물결로 정했으나 ‘오징어당’이 끝까지 경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자독식 구조와 그 속에서 죽어 나가는 내용의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빗댄 것이다.

김 전 부총리는 “오징어게임이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 아니겠나. 이런 측면에서 새로운 물결의 별칭을 오징어당이라고 해도 좋다”고 전했다.

새로운 물결의 지향점은 기득권을 타파하고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청년들에게 도전할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투자국가’, 규제 개혁을 통한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을 비전으로 삼는다.

그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는 개헌을 해야 한다. 기득권 양당 중 하나만 선택되는 정치 지형을 깨뜨리기 위해 선거법도 바꿔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나라를 반쪽으로 나누고 사생결단하는 지금의 선거판에서 누가 당선이 돼도 대한민국은 미래가 없어 보인다”면서 진영논리에 휩싸인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안 대표도 대선 출마 결심을 사실상 굳히고 최종적으로 출마선언 시점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안 대표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출되는 다음달 5일 이전에 출마 선언을 할 가능성이 높다.

출마 선언 시점을 조율 중이지만 지역 방문 일정 등을 고려하면 오는 31일이 유력하다는 관측이다.

안 대표는 현재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내놓은 성적표가 거의 한 자릿수 대에 불과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제3지대나 군소 후보 표가 막판 승부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어 몸값은 결코 낮지 않은 상황이다.

안 대표는 25일 전남 영광군 원전을 방문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것으로 대권가동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여권의 심장부인 호남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대선 출마의 정당성을 알리는데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마 선언 준비 뿐 아니라 여러 일정들을 바쁘게 소화하고 있다는 게 당 관계자의 전언으로 대선 출마 선언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