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3세 가정양육아동' 방문 전수조사 실시‥ "안전 미확인 시, 경찰 수사 의뢰"

[ 어린이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4 09:59:06 기사원문
  • -
  • +
  • 인쇄
[어린이뉴스 = 오승혁 기자] 보건복지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합동으로 '만 3세 가정양육 아동' 안전 전수조사 한다.



보건복지부가 14일, 가정에서 양육 중인 만 3세 아동(2017년생)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10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유치원·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은 일차적 사회 감시망이 작동하는 점을 고려하여, 가정 내에서 양육 중인, 만 3세 아동 2만 6,251명을 대상으로 직접 방문해 조사한다고 전했다. 읍면동 주민센터의 담당 공무원이 아동의 거주지를 직접 방문하여 아동의 소재와 신체·정서 등의 안전을 확인하고, 필요시 복지서비스 연계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다만, 담당 공무원의 방문을 통해 아동의 소재·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에 경찰 수사를 의뢰하고, 방문 시에는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 고득영 인구정책실장은 "이번 전수조사는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면서 가정에 필요한 서비스를 적시에 연계해드리기 위한 조사임을 고려하여 가정에서는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경찰청 김교태 생활안전국장은 "방어능력이 없는 영유아는 사회감시망 밖에서 학대 등 위험에 더욱 취약하며, 경찰은 수사 의뢰된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신속히 확인하고 학대 혐의는 엄중히 수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2019년부터 '만 3세 가정양육 아동 소재·안전 전수조사'를 하였으며, 지난 2020년에는 3만 4,819명의 가정양육 아동을 방문하여 그중 152명의 아동에게 복지 급여 신청, 생필품 지원, 드림스타트 연계 등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였다.




지난, 9월 양성일 1차관 아동양육시설 방문(자료제공: 보건복지부)
지난, 9월 양성일 1차관 아동양육시설 방문 (자료제공: 보건복지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