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중앙취업지원센터 운영 내실화 필요”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06 14:27:23 기사원문
  • -
  • +
  • 인쇄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고졸 취업자 지원 확대를 위해 운영하는 중앙취업지원센터가 단순 아르바이트 일자리까지 알선하고 있어 운영 내실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이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앙취업센터에서 최근 2년 동안 약 7천여 개의 일자리를 발굴했다.

그런데 발굴된 일자리 중 프랜차이즈 본사나 직영점이 아닌 가맹점과 같은 소규모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음식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앙취업센터에서 소개하는 일자리가 단순 아르바이트 구직 사이트와 다른 게 없다는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실습을 나간 학생들은 해당 기업(매장)에서 경영·회계·사무 또는 음식 서비스 등을 배운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소규모 매장에서 경영과 회계에 대해 전문적인 경험을 하기 어렵고, 간편조리 위주의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학생들이 음식 서비스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현장실습 참여기업에 실습생의 정 직원 채용을 전제로 각종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는데 정작 해당 기업이 실습을 마친 후 실습생을 정 직원으로 채용했는지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제도 개선을 통해 학생들이 실습 이후 정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