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토니안 힘겨웠던 가정사 고백 "엄마 밥도..."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0 23:28:06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토니안 힘겨웠던 가정사 고백 "엄마 밥도..."(사진=SBS플러스)
가수 토니안 힘겨웠던 가정사 고백 "엄마 밥도..."(사진=SBS플러스)

가수 토니안이 어린 시절 가정사를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2'에는 토니안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토니안은 "결혼에 대한 두려움도 있다. 아버지의 DNA를 내가 가지고 있는 게 아닐까 생각도 간혹 든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9살, 10살 때 이혼하셨다. 아버지와 살다가 어머니와 살다가 왔다갔다 했다. 6학년 때 아버지가 이민을 갔다. 어머니와는 통화만 했다."고 전했다.

토니안은 "물론 엄마 밥도 먹고 싶고 그립지만 티 내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이유가 있다. 이혼한 가정의 자녀들은 잘못된다는 편견이 있지 않나. 그 편견을 깨야겠다고 생각한 게 '엄마의 바다'라는 드라마를 보면서다. 그래서 당당하게 저희 부모님 이혼했다고 얘기했다. 나는 그런 편견을 세상에 보여주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말했다.

사주도사는 "성공과는 별개로 문제가 없지만 가라앉게 되는 경우가 있다. 심리적으로 공허함을 느끼면서 공황장애, 우울증이 들어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토니안은 "항상 가운데가 뚫려있는 느낌이 컸다. 원하는 일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무리 그런 걸 이뤄도 가운데가 공허하면 의미가 없지 않나"라고 공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