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찬투', 내일 오후 제주 강타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5 16:31:14 기사원문
  • -
  • +
  • 인쇄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영향으로 제주 전역에 강풍특보가 내려진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해안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09.15.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영향으로 제주 전역에 강풍특보가 내려진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해안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09.15.




제14호 태풍 '찬투'가 오는 17일 오전,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후 점차 속도가 붙어 밤에는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5일 브리핑에서 "태풍은 제주도 남동쪽 해안을 거쳐 대한해협으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 전라권은 17일 새벽부터 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밤 사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 설명했다.

호우특보가 내려진 제주도에는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7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오는 17일까지 100~3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는 400㎜ 이상까지도 예측됐다.

남해안 지역은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도서지역에 강수가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서울과 경기북쪽은 강수에서 제외됐다.

순간 최대풍속은 제주도의 경우, 초속 35~40m, 남해안은 초속 20~30m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됐다. 이 지역은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 만큼 태풍 피해에 대비해야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 남부지방은 초속 15~25m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와 강원 일부 지역은 태풍 영향 범위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해안까지 하천 범람에 따른 침수피해, 산사태 등에 유의해야된다"며 "시설물 안전 관리에 신경쓰고 보행자도 낙하물에 따른 안전사고에 유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해안가에는 태풍으로 만들어진 파도가 넘어와 침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항공기 운항도 사전에 안내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