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다인 플리어, 무더위 속 집안 냉방 유지를 돕는 ‘E5-XT’ 출시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1-08-10 09: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FLIR E5-XT
FLIR E5-XT


텔레다인 플리어(Teledyne FLIR, 한국지사장 이해동)가 여름철에도 집을 언제나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냉방 효율 점검을 도와주는 E5-XT를 국내에 출시했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도 집을 시원하게 유지하기가 쉽지 않다. 단열이 잘 안 된다는 것은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건물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불량한 설계 또는 시공으로 다락, 벽에 설치된 송풍구, 마감이 불량한 문 등을 통해 차가운 공기가 빠져나가고 뜨거운 공기가 실내로 유입되는 경우가 많다”며 “공기가 새어 나가는 지점을 찾는 것은 매우 까다로운 일이지만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면 뜨거운 공기와 차가운 공기가 이동하는 경로를 파악할 수 있어 쉽게 공기가 새어 나가는 부분도 찾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단열재는 난방에 필요하고 냉방에는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단열재는 난·냉방 모두를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 열전도를 막아 열이 새어 나가거나 새어 들어오는 것을 예방한다. 단열이 잘 된 집은 한 번 실내 온도를 낮춰 주면, 그 온도를 오랫동안 유지한다. 즉 24시간 내내 에어컨을 틀지 않아도 시원하게 지낼 수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의 열화상 카메라 FLIR E5-XT를 활용하면 집안 곳곳에 단열재가 부족한 곳을 정확히 찾아내 열기가 집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창문을 측정했을 때 상당량의 열기가 빠져나가거나 들어오는 모습이 관찰되면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제품으로 창문을 바꾸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좋은 에너지 절감 방안이 될 수 있다.

FLIR E5-XT는 집안 단열재뿐만 아니라 여름철 화재 주범인 실외기 점검에도 활용할 수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실외기 가동 시 열화상 카메라로 측정하면 사전에 과열된 부위를 확인 및 조치해 화재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무더위 속 집을 더 시원하게 유지해 줄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면 전문가를 불러 에너지 효율 검사를 수행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열기가 침투해 들어오는 지점을 찾고, 유용한 개선·수선 방안을 제시해 주기도 한다. DIY로 집 꾸미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경제적 가격의 열화상 카메라를 사용해 찬 공기가 누출되거나, 에너지 손실을 유발하는 지점을 정확히 찾을 수 있다.

텔레다인 플리어 코리아 담당자는 “전문가 수준으로 집을 진단하고 유지 보수하기 원한다면, FLIR E5-XT뿐만 아니라 TG165, FLIR C3, FLIR E8 카메라를 사용을 권한다”고 말했다.

FLIR E5-XT는 19.200(160×120) 픽셀급 적외선 디텍터와 -20°C에서 400°C의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전기·기계·건물 관련 문제를 진단하는데 최적화해 있다.

플리어시스템코리아 개요

플리어 시스템은 인간의 감각 및 인지 능력을 크게 확장해주는 각종 센서 시스템의 설계·제작·판매에서 세계 선두 위치를 차지하는 첨단 기술 기업이다. 플리어의 첨단 시스템과 구성장치들은 열화상, 상황 인지, 보안 등의 목적에 사용되고 있으며 주요 적용 분야에는 △공중 및 지상 감시 △상태 모니터링 △내비게이션 △연구 및 개발 △생산 공정 관리 △인명 수색 및 구조, 마약 감시 △수송 안전 △국경 및 해안선 경비 △환경 감시 △화학적, 생물학적, 방사선, 원자력 및 폭발물 위협 감시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정보는 www.flir.com 를 참조하면 된다.

출처: 플리어시스템코리아

언론연락처: 플리어 한승인 부장 02-565-272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