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정오 이스라엘과 재대결’ 김경문호, 이기면 준결승 직행 [도쿄올림픽]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08-01 23:17:55 기사원문
  • -
  • +
  • 인쇄
김경문호가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극적인 역전승으로 결승행 꽃길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도미니카 공화국과 경기에서 4-3 극적인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벼랑 끝까지 다녀온 한국이다. 9회초까지 1-3으로 뒤진 한국은 9회말 3점을 뽑아 경기를 뒤집는 전력을 발휘했다.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33·SSG)의 안타에 이은 대주자 김혜성(22·키움)의 2루 도루 성공으로 무사 2루 찬스를 만들었고, 김혜성이 박해민(31·삼성)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이어 박해민은 강백호(22·kt)의 2루 땅볼 때 2루까지 들어갔다.

1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타자는 이정후(23·키움)였다. 이정후는 도미니카공화국의 루이스 카스티요의 빠른 공을 커트하다가 좌익수 옆쪽으로 날아가는 적시 2루타를 때리며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계속된 1사 2루에서 양의지(34·NC)가 2루 땅볼로 물러나며 상황은 2사 3루로 바뀌었다. 여기서 주장 김현수(33·LG)가 끝내기 안타를 때리며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었다.

벼랑 끝까지 다녀왔다는 의미는 이 경기를 패했을 경우다. 이 경기를 패하며 패자부활전으로 떨어진다. 패자부활전 1라운드는 3일 오후 7시에 열린다. 패자부활전 1라운드에서도 지면 탈락이다. 다음 스테이지가 없다.

하지만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일 오후 12시에 3위전 승자인 이스라엘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를 치른다.

한국과 B조 2위로 이날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붙었다. 1위는 미국이었다. 미국은 2일 오후 7시 A조 1위 일본과 맞붙는다. 이번 대회 방식은 독특하다. 본선 진출 6개팀이 풀리그가 아니라 조별 예선을 치러 조별 순위를 나눴다. 1위는 1위끼리 붙고, 2위는 2위끼리, 3위는 3위끼리 붙었다. 이스라엘은 이날 오후 12시 A조 3위 멕시코를 12-5로 이겼다. 단두대 매치다. 조별 순위 꼴찌끼리 대결에서 진 팀이 6위가 확정돼 짐을 싸서 집으로 돌아간다.

한국은 3위전 승자 이스라엘과 2라운드를 치르는 것이다. 이스라엘로서는 기회를 얻었다. 조별예선에서는 연장 승부치기 끝에 6-5로 이겼다.

이스라엘전 승패 여부에 따라 메달로 가는 길 자체가 달라진다. 이스라엘을 다시 제압할 경우 준결승으로 직행하게 된다. 준결승은 오는 4일 오후 7시 일본과 미국 경기의 승자와 치른다. 이기면 결승행이다. 준결승에서 패한다면 패자부활전을 치르고 올라온 팀과 5일 다시 한 번 준결승을 치르게 된다. 준결승 직행 티켓만 얻을 수 있다면 결승까지 두 번의 기회가 주어진다.

반면 이스라엘에게 패할 경우 일정은 쉽지 않아진다. 이스라엘에 패하면 3일 도미니카공화국과 다시 패자부활전을 치러야 한다. 한국이 이날 도미키나공화국에 졌을 경우 떨어지는 패자부활전 1라운드다. 여기서 패하면 앞서 설명한 대로 탈락이다. 짐을 싸서 귀국해야 한다.

패자부활전에서 승리할 경우 4일 일본-미국전 패자와 두 번째 패자부활전을 치르게 된다. 두 번째 패자부활전에서 승리할 경우 준결승 1경기에서 패한 팀과 준결승을 치를 수 있다. 두 번째 패자부활전에서 패한다면 결승행이 무산되고 동메달 결정전으로 향하게 된다.

이날 도미니카공화국전 승리로 한시름 덜었지만, 그렇다고 꽃길이 열린 건 아니다. 이스라엘과의 재대결을 승리해서 준결승에 직행해야 한다. 메달로 가는 탄탄대로는 다시 이스라엘전에 달린 모양새가 됐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