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으로 찍은 올해 최고의 사진은 이 작품이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3 15:07:53 기사원문
  • -
  • +
  • 인쇄
새끼양을 품은 목자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 아이폰으로 찍은 올해 최고의 사진으로 꼽혔다.

애플은 22일 ‘2021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 수상자를 발표한 결과 최고상인 최우수상 겸 올해의 사진가상이 ‘트란실바니아의 목동들’을 촬영한 루마니아의 이스트반 케레케스에게 돌아갔다. 아이폰7으로 촬영했다. 해당 작품에 대해 애플 측은 “다부진 인상의 목동 두 명이 새끼 양 한 쌍을 팔에 끼고 있다”면서 “두 남자의 강인함과 주변 환경의 삭막함은 새끼 양이 품은 순수함과 대비를 이뤄 감동을 자아낸다”고 평가했다.올해의 사진가 1위는 아이폰X로 사진을 촬영한 인도의 ‘샤란 셰티’가 수상했다. 애플 측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풍경 속에서 어디론가 향하는 말과 기수가 서로에게 의지하며 따뜻한 교감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고 평했다.올해의 사진가 2위는 화성을 연상케 하는 황량한 풍경을 가로지르는 우주비행사의 모습을 아이폰11 프로맥스로 촬영한 중국의 ‘단리우’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사진가 3위는 공중에 소녀들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을 아이폰X로 담은 미국의 ‘제프 레이너’가 차지했다.2021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는 전세계 140개국의 아이폰 이용자들이 참여했고, 그 중 17개국에서 수상자를 배출했다. 한국인 작가는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