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4리그 선두권 요동친다...경주한수원·당진시민 1위 등극

[ 뉴스포인트 ] / 기사승인 : 2021-05-03 08:01:49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스포인트 - 1위 문화/예술뉴스 최성민 기자] K3·4리그의 선두권이 요동치고 있다. 절대 강자가 없다.

먼저 K3리그에서는 지난해 준우승팀인 경주한수원축구단이 1위에 올랐다. 경주한수원축구단은 1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파주시민축구단과의 2021 K3리그 7라운드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김재민, 공다휘, 정택훈, 조우진이 차례대로 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 경기 승리로 경주한수원축구단은 리그 1위에 올랐다. 4승 2무 1패 승점 14점으로 화성FC, FC목포와 승점 동률을 기록했고, 심지어 화성FC와는 골득실마저 동률이었지만 득점에서 앞섰다. 지난 경기까지 1위를 지켰던 화성FC는 FC목포 원정에서 0-1로 패하면서 2위로 내려앉았다.

K4리그에서는 신규팀 당진시민축구단이 1위에 올랐다. 한상민 감독이 이끄는 당진시민축구단은 2일 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주시민축구단과의 K4리그 7라운드에서 황대연, 이인규, 김창훈의 골로 3-2로 승리했다. 이전까지 양강 체제를 구축하던 포천시민축구단과 강원FC B가 각각 충주시민축구단, 시흥시민축구단에 패하면서 당진시민축구단이 6승 전승으로 1위에 등극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