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리포트] “중심이동 교정” 쉼표 찍은 롯데 톱 유망주, 최고 147㎞ 회복세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4-21 08: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잠깐의 쉼표를 찍은 롯데 이승헌이 20일 불펜피칭에서 최고구속 147km를 찍으며 회복세를 알렸다. 사진제공 롯데 자이언츠


풀타임 선발투수로 기대를 모았지만 구속이 생각만큼 오르지 않았다. 사령탑은 잠시 쉼표를 찍고 회복할 시간을 줬다. 이승헌(23·롯데 자이언츠)이 불펜피칭에서 최고구속 147㎞를 찍으며 반등을 알렸다.

이승헌은 올 시즌 2경기에 선발등판해 9.1이닝을 소화하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ERA) 4.82를 기록했다. 지난해 큰 부상을 겪으면서도 8경기서 3승2패, ERA 4.66으로 가능성을 모았고 스프링캠프에서부터 좋은 구위를 앞세워 올 시즌 풀타임 선발투수로 활약을 예고했다. 하지만 앞선 두 차례 등판에서 속구 평균구속은 141.0㎞에 그쳤다. 결국 15일 잠시 1군 말소됐다.

부진에 대한 책임을 묻기보단 약간의 교정기간을 거치는 셈이다. 엔트리에선 빠졌지만 1군과 동행하며 이용훈 투수코치의 맨 마킹을 받고 있다. 허문회 감독은 20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에 앞서 “이승헌의 구속이 지난해보다 4~5㎞ 가까이 덜 나오고 있다. 이 코치는 중심이동 쪽에서 원인을 봤다. 뒷다리(오른쪽 다리)가 조금 죽어있는 느낌이었다. 그걸 교정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로테이션대로면 20일 선발은 이승헌 차례였는데, 베테랑 노경은이 올라왔다. 이승헌이 회복되면 김진욱과 자리를 맞바꿀 가능성도 있다. 허 감독은 “이승헌이 언제 들어갈지는 21일쯤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승헌은 20일 훈련 중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롯데 관계자에 따르면 속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섞어 50구를 던졌다. 포심 패스트볼 최고구속은 147㎞까지 찍혔다. 빠른공이 주무기인 선수이기 때문에 구속이 나온다면 자신감도 쉽사리 찾을 수 있다. 조금 더딘 출발이지만 만회할 기회는 아직 한참 남아있다.

사직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