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선 넘은 문파 당장 해체를' 황교익 주장에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6 01: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진중권, '선 넘은 문파 당장 해체를' 황교익 주장에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밝혀온 음식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문 대통령에 대한 강성 지지층 이른바 '문파'가 선을 넘었다면서 당장 해체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놀라움을 표했다.


진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씨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라고 짧게 적었다.


앞서 황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부 문재인 지지자 중에 온라인에서 집단으로 행동하는 이들이 있다"면서 "스스로 문파라고 말을 하고 있지만 '사람이 먼저다'는 문재인 정신을 철저히 짓밟고 있을 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황씨는 "이들의 가장 큰 특징은 심한 욕설을 한다는 것"이라며 "태극기부대 욕설보다 더 심하고 일베 수준의 반인륜적인 욕설도 한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선 넘은 문파 당장 해체를' 황교익 주장에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
음식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연합뉴스

황씨는 또한 "뉴스 댓글이나 인터넷 게시판에서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대상에게 직접 메시지나 메일을 보낸다는 것도 한 특징"이라면서 "공격대상과 관련이 있는 조직, 단체, 기업 등에도 전화를 하여 욕설로 항의를 한다"고 상황을 짚었다.


이같은 황씨의 언급은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여당의 쇄신을 촉구하고 나선 2030 초선 의원들을 향한 '문자폭탄' 세례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의 모친을 겨냥한 거친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읽힌다.


아울러 황씨는 "이들의 존재는 문재인 대통령 선거 운동 기간에 드러났었는데 그때 이미 '문파가 최종에는 문재인을 죽일 것이다'라는 말이 나돌았다"면서 "문파는 다수가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것으로 알지만 내버려두면 이들이 문재인은 물론 더불어민주당도 죽일 것"이라고 적었다.


여기에 덧붙여 황씨는 "아무리 정치판이 개싸움을 하는 곳이라지만 지켜야 하는 선이 있는데 그 선을 한참 넘었다"며 "문파를 조직하고 이용한 자들은 이들을 해체하는 방법도 알 것이다. 당장에 해체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