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어쩌나” 코로나 재유행에 고민 빠진 학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4 18:18:02 기사원문
  • -
  • +
  • 인쇄
“코로나19 확산세가 우려되지만 거리두기 2단계이니 등교는 그대로 할 수밖에요. 매일 등교하는 1~2학년에 대한 걱정도 있지만, 이들 학생들을 원격수업에 적응시키는 것도 어려운 일입니다.”(서울 A초등학교 교장)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700명을 돌파하며 ‘4차 대유행’이 코앞에 오자 일선 학교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없이 등교 일수를 축소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학교 방역을 강화할 뾰족한 대책도 없기 때문이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코로나19 4차 대유행 국면에서도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지 않는 이상 등교 지침에는 변경이 없을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거리두기 단계에 맞물려 학교 밀집도 기준을 조정하는 현행 등교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별도로 등교 지침을 조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교내 감염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학교 방역을 높일 마땅한 방안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학교에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를 도입하자고 제안해 방역당국도 검토에 나섰지만 현장에서는 낮은 정확도 등을 이유로 오히려 혼란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박주영 전국보건교사노동조합 위원장은 “학교에서 검사를 할 경우 마스크를 벗어야 해 감염 위험이 되레 높아질 것”이라면서 “보건교사가 방호복도 입지 않은 채 검사를 하면 더욱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조성철 전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은 “등교 일수를 줄이지 않고 현행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뚜렷한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에 취소되거나 미뤄졌던 각종 학교 행사들을 올해는 정상 실시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이같은 상황부터 다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