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억누를 수 없어” 펑펑 울며 사제복 벗은 신부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4 10:43:06 기사원문
  • -
  • +
  • 인쇄
“사랑을 억누르거나 버리지 않고 지켜나가고 싶다.”

리카르도 체코벨리(42) 신부는 이탈리아 작은 마을의 한 성당에서 이렇게 고백했다. 주일 미사를 끝낸 신자들은 매우 놀랐다.

3700명이 사는 작은 마을에서 6년간 사제로 봉직해온 체코벨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관할 교구 주교인 구알티에로 시지몬디 몬시뇰과 함께한 자리에서 성직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년 전부터 알고 지낸 여성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꼈다는 체코벨리는 수개월 전부터 내면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체코벨리는 13일 너무 많이 울어 염증이 생겼다며 안대를 착용하고 ANSA 통신과 인터뷰를 가졌다.체코벨리는 “성직을 떠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그날 일요일 내 결심이 공개된 뒤에는 자유로움과 정직, 명료함 등의 감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가 아버지처럼 따랐다는 시지스몬디 몬시뇰은 속세로 돌아가는 그에게 “자유 의지에 따른 이 선택이 그에게 평온과 평화를 주기를 간곡하게 기원한다”며 변함없는 지지와 애정의 뜻을 표했다.

관할 교구는 체코벨리 신부의 사제 직무를 정지하고 면직(免職) 절차를 시작했다. 당사자를 대신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사제독신 의무의 해제를 청하는 청원서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법에 따르면 성직자가 합법적인 제명 처분을 받거나 스스로 그 신분을 포기하는 경우에도 자동적으로 독신 의무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며 이를 위해선 반드시 교황의 관면(寬免)을 받아야 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