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윤철 국무조정실장, "IAEA 조사단에 참여... 日 오염수 처리 검증하겠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3 11:39:14 기사원문
  • -
  • +
  • 인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IAEA 조사단에 참여... 日 오염수 처리 검증하겠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마친 후 정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 결정과 관련 “용납할 수 없는 조치”라고 평가한 뒤 일본산 수산물 단속을 기존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우리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에 참여해 일본의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해 검증하겠다고 언급했다.


구 실장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포함할 것을 일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겠다”며 “또 IAEA 등 국제사회에 우려를 전달하고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따른 국내영향을 면밀히 예측·분석하고 일본산 수산물을 포함한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단속을 강력하게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가 일본의 오염수 방출에 대해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선 IAEA 검증을 거쳐야 한다는 대원칙은 같다고 밝혔다. 구 실장은 “미국 등 국제사회는 오염수 방출에 대해 IAEA의 국제검증이 필요하다는 데 대해 이견이 없다”며 “우리 정부 역시 이를 바탕으로 우리 해역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일본 정부에 즉각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미국 국무부는 앞서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현재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처리수 관리와 관련해 여러 결정을 검토한 것을 안다”며 “특수하고 어려운 이 상황에서 일본은 여러 선택과 효과를 따져보고 투명하게 결정했으며 국제적으로 수용된 핵 안전 기준에 따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었다.


구 실장은 일본산 수산물의 추가 수입금지 등에 대해선 추후 상황을 보고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구 실장은 “현재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에 대한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시행 중이며 수입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감시를 통해 안전망을 이중삼중으로 구축·운영 중”이라며 “수입금지 확대에 대해선 일본의 오염수 방출 이후 상황을 보고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