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첫 주택 현장 행보…강동구 '라움포레아파트' 방문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3 07:03:13 기사원문
  • -
  • +
  • 인쇄
오세훈 첫 주택 현장 행보…강동구 '라움포레아파트'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후 첫 주택사업 현장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재건축된 아파트를 방문한다. 자신의 공약 사항인 ‘스피드 주택공급’ 전략 구상을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지난해 11월말 준공한 강동구 성내동 ‘라움포레아파트’로, 종전 지하 1층∼지상 3층, 54세대 규모 연립주택 2개 동을 가로주택정비사업으로 재건축해 71세대 규모 아파트 1개 동으로 지은 곳이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가로구역에서 기존의 가로를 유지하면서 노후 주거지를 소규모로 개선하는 방식이다. 대규모 재개발·재건축과 달리 사업 절차가 간소화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미니 재건축’으로도 불린다.


오 시장은 이 같은 소규모 정비사업을 통한 주택 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정책 개선사항도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그는 핵심 공약인 ‘스피드 주택공급’ 전략의 하나로 저층 주거지의 새로운 정비모델인 ‘모아주택’ 도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는 소규모 필지 소유자끼리 공동 개발할 수 있도록 일정 규모 이상에 용적률 인센티브를 주는 소형 재건축 사업이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