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거 '참패'에 안민석 "촛불혁명으로 무너진 보수 재건…큰 위기, 큰 변화가 필요"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3 00: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與 선거 '참패'에 안민석 '촛불혁명으로 무너진 보수 재건…큰 위기, 큰 변화가 필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대선 전초전' 격인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동시에 탈환하면서 여권의 정권 재창출 전선에 빨간불이 드리워진 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촛불혁명'으로 무너진 보수진영이 재건됐다"라고 상황을 짚었다.


안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반성해야 한다'며 "큰 위기가 닥쳤으니 큰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앞서 안 의원은 지난 8일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당의 참패로 끝난 이번 선거 결과를 두고 "큰 위기가 닥쳤다. 정치적 심판을 넘어선 '징벌적 투표'였다"며 "한국 정치사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징벌적 선거 결과"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촛불광장의 정신을 받들지 못한 것이 근본적 원인"이라고 짚고 "우리 자신을 들여다보고 죽도록 반성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지난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압도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 득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구에서 이긴 것과는 정반대의 표심이 드러나며 3년 사이 수도 서울의 정치 지형이 완전히 뒤집힌 셈이다.


개표 완료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박형준 후보가 62.67%로 김영춘 후보(34.42%)를 더블스코어 가까이 앞섰다.


이같은 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김태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직무대행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총사퇴했다.


지도부 전원 사퇴에 따라 구성되는 비상대책위원회는 도종환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차기 원내대표 선거가 열리는 16일까지 당 수습에 나선다. 민주당은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도 다음달 2일 조기에 개최하기로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