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오는 새 정당 만들겠다는 금태섭이 ‘문빠’에 한 충고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2 23:49:00 기사원문
  • -
  • +
  • 인쇄
12일 야권대통합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어머니를 욕보이는 댓글을 단 ‘문빠’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현재 여야 정당들로는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임기가 1년여이고, 여당에 대한 분노만으로도 충분히 야권을 찍을 수 있었다”면서 “하지만 대선은 국민 개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분노만으로는 찍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에 이겼으니 모두 합치면 또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안 되고, 혁신과 뼈를 깎는 변화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국민의힘과는 기본적으로 생각이 다른 측면도 있다. 저는 들어갈 생각이 없다”고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이번 보궐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 경쟁을 펼쳤으며, 이후 국민의힘 후보 지지 활동을 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팔순을 맞은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하지만 어머니와 얼굴을 맞대고 찍은 사진에 “저 애미는 수치스러운 것도 모르고 있을 것” “괴물 종자”란 악성 댓글이 달리자 “부모님이 안 계시느냐”고 항변했다.

또 금 전 의원은 소위 ‘문빠’ ‘대깨문’이라 스스로 부르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세력에게 “정치에 관심을 갖다보면 때로 격해지기도 하고 감정이 생길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 부모님 팔순에 이런 글을 올리면 안 된다”고 타일렀다.

그는 문빠들은 다른 사람 어머니를 “저 애미”라 부르냐며 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태라고 질타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에 있을 때 정말 여러 차례 이런 모습에 대해서는 지도부나 리더들이 나서서 제지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아무도 안 나서고 놓아두더니 이렇게까지 되는군요”라고 한탄하며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충고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