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SK 배터리 분쟁 전격 합의 "발표 내용 조율"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09:45:08 기사원문
  • -
  • +
  • 인쇄
LG-SK 배터리 분쟁 전격 합의 '발표 내용 조율 중' [종합]
서울 LG와 SK 본사 건물 모습 ./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분쟁에서 전격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사안을 잘 아는 복수의 관계자는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양사가 합의에 이르렀고, 발표 형식 등을 내부적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이 자사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전격 제소했다. 지난 2월 ITC는 SK가 LG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10년 수입금지 조치를 내렸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ITC의 ‘SK 배터리 10년 수입 금지’ 조치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고, 그 기한을 하루(현지시간 10일) 앞두고 있었다. 양측은 합의금 규모와 관련해서는 “현 시점에서 밝히기 어렵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3조원을 요구해 왔고, SK이노베이션은 1조원 수준의 합의금을 제시한 바 있다.



LG-SK 배터리 분쟁 전격 합의 '발표 내용 조율 중' [종합]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이날 전격 합의하기로 함에 따라 3년째 지속된 국내 배터리 업체 간 치열한 배터리 분쟁도 막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 2019년 4월 SK이노베이션을 ITC에 전격 제소한 이후 양사는 현지 손해배상 청구 민사 소송으로 확전했고, 국내에서도 특허 소송을 전개했다. 무엇보다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 진입 초기 최대 위기를 맞으며 사업 지속 가능성 자체를 위협받아 왔다. 정부까지 나서 양사 합의를 종용했지만, 감정의 골만 더 깊어졌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합의로 미 조지아주(州)에 짓고 있는 배터리 공장을 예정대로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미 조지아주에 26억 달러(한화 2조9,000억원)를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1공장(9.8GWh)은 폭스바겐, 2공장(11.7GWh)은 포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한 공장인데 1공장은 2년, 2공장은 4년의 유예 기간을 부여받았다. 해당 기간에 SK가 아닌 다른 공급처를 찾으라는 취지다. SK이노베이션으로서는 바이든 거부권도 나오지 않고 합의도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에 대비해 1공장은 내년 말까지만 가동 후 문을 닫고, 현재 터파기 작업이 진행 중인 2공장은 건설 작업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지난 주까지만 해도 공식적으로 양사는 합의 가능성을 일축해 왔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판단에 전격 합의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한재영 기자 jyhan@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