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1 17:03:54  |  수정일 : 2019-04-21 17:08:49.417 기사원문보기
‘김학의 의혹 핵심 인사’ 윤중천 영장 기각… 수사 난관 예고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과 관련한 성범죄 및 뇌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58)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어 윤씨를 구속할 필요성이 있는지 심리한 뒤 같은 날 오후 9시 10분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현 단계에서 피의자조사를 위한 48시간의 체포 시한을 넘겨 피의자를 계속 구금하여야 할 필요성 및 그 구속의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신 부장판사는 수사를 개시한 시기와 경위, 영장청구서에 기재된 범죄 혐의의 내용과 성격, 주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 정도에 비춰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의자 체포 경위와 체포 이후의 수사 경과, 피의자의 방어권 보장 필요성, 수사 및 영장 심문 과정에서 피의자의 태도, 피의자의 주거 현황 등도 고려해 영장을 기각했다고 부연했다.

전날 법무부 검찰과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윤씨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ㆍ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ㆍ공갈 등 3개 혐의를 적용해 윤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윤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그의 신병을 확보해 김 전 차관의 성범죄 및 뇌물 의혹을 규명하려는 검찰은 난관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문무일 "김학의 사건 철저히 규명…인권보호 강화 노력"
김학의 "동영상 사실무근"… ytn에 정면 이의제기
김학의 수사단 사기 혐의 윤중천 씨 체포
김학의 수사단, 대통령 기록관, 경찰청 등 압수수색…수사 속도
김학의 사건 핵심 인물 윤중천 구속여부 오늘 결정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