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9-14 20:36:02  |  수정일 : 2018-09-14 20:35:19.623 기사원문보기
男배구 컵대회 4강 대진 확정...현대vs삼성 '빅뱅'










[STN스포츠(제천)=이보미 기자]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가 2018년 컵대회 결승 문턱에서 맞붙는다.



2018 제천ㆍ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4강 대진이 확정됐다. 앞서 13일에는 A조에서 현대캐피탈과 KB손해보험이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OK저축은행과 한국전력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14일에는 B조 경기가 펼쳐졌다. 먼저 우리카드가 대한항공을 3-2로 꺾고 조별리그 3전 전승으로 조 1위 기록, 4강에 선착했다. 대한항공이 패하면서 삼성화재가 웃었다. JT선더스를 제압하고 극적으로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4강전은 크로스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A조 1위 현대캐피탈은 B조 2위 삼성화재를 만난다. A조 2위 KB손해보험은 B조 1위 우리카드와 한 판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는 V-리그에서 V-클래식 매치로 라이벌 대결을 펼친 바 있다. 특히 올해 현대캐피탈은 문성민, 전광인, 파다르 등으로 막강한 공격 라인을 형성했고, 삼성화재는 류윤식 대신 송희채를 영입했다. 센터 지태환도 군 복무를 마치고 팀에 합류했다. 세터 김형진이 코트 위에서 팀을 지휘한다.



변화 속에 두 팀이 컵대회에서 공식적으로 격돌한다. 미리보는 클래식매치에 관심이 모아진다.



다만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타이스(네덜란드)는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으로 자리를 비웠다.



우리카드 역시 올해 신영철 감독 부임 이후 비상을 준비 중이다. 신영철 감독은 서브가 무기인 KB손해보험전을 앞두고 "서브캐치가 1번이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결승에 오를 두 팀은 오는 15일 결정될 예정이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이보미 기자 / bomi8335@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배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