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6-13 21:21:26  |  수정일 : 2019-06-13 21:24:34.980 기사원문보기
[S크립트] 'QS+' 다익손, 7이닝 5K 3실점 '호투'에도 노디시전

브록 다익손
브록 다익손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롯데 유니폼을 입고 첫 등판한 브록 다익손이 합격투를 펼쳤다.



다익손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2차전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6탈삼진 무사사구 3실점(3자책)을 기록했다.



경기 시작부터 다익손은 3회초 2아웃까지 LG 타선을 상대로 단 1개의 안타도 내어주지 않는 피칭을 펼쳤다. 1회말 다익손은 이천웅을 2루수 땅볼, 정주현을 삼진, 김현수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첫 삼자 범퇴를 기록했다.



2회말에도 조셉을 상대로 146km 직구로 삼진을 잡은 뒤, 채은성을 1루수 땅볼, 이형종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마감했다. 3회말에는 오지환-이성우-백승현을 모두 범타로 잡아내며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그러나 4회말 역전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4회말 2아웃까지 모든 타자를 범타 처리한 다익손은 김현수에게 좌중간에 안타를 맞아 이날 처음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이후 조셉에게 130km 슬라이더를 통타당해 순식간에 1-2로 역전 당했다. 단 두개의 피안타가 모두 점수와 직결됐다.



다시 안정을 찾은 다익손은 5회말 이형종-오지환-이성우를 모두 땅볼로 처리해 이날 네 번째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팀 타선의 활약으로 3-2로 앞선 6회말 다익손은 대타 무사 2, 3루에서 정주현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내줘 다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7회초에도 무실점 투구를 펼친 다익손은 3-3으로 맞선 8회초 마운드를 진명호에게 넘기고 내려갔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