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6-06-08 11:34:07  |  수정일 : 2016-06-08 11:42:49.780 기사원문보기
K-water, 때 이른 녹조에 대책 마련 나선다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K-water는 9일 오후 3시30분 , 낙동강 디아크 문화관(대구 달성군 다사읍) 바이탈룸(지하1층)에서 정부와 학계, NGO 등 전문가와 함께 '낙동강수계 수질 및 수생태계관리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이상 고온현상으로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녹조 등 낙동강 '수생태계' 변화에 대응해 K-water와 각계 전문가가 함께 실효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이다.

▲수생태계란 하천 등에 서식하는 생물체와 서식처 및 무기물 환경 등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모든 환경을 포함

토론회에서는 정부의 낙동강 수질관리정책 소개와 K-water의 녹조저감을 위한 보 운영관리방안, '메조코즘' 등을 활용한 녹조저감 대책 연구 발표에 이어 전문가의 종합토론이 이뤄진다.

▲메조코즘(mesocosm)은 하천 일부를 차단해 영양염류ㆍ빛 등을 인위적으로 통제해 녹조 발생 원인과 메커니즘을 분석하는 실험시설

그동안 K-water는 하천의 수질과 수생태계 이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정부부처, 전문가와 함께 토론회를 개최했고, 토론회에서 제시된 효율적인 관리 기법과 기술 등을 댐ㆍ보 운영관리에 지속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지난 2015년 토론회에서 제시됐던 '펄스형 방류'는 많은 수량을 일시에 방류해 하천의 유속을 증가시키는 기법으로서, 극한 가뭄에도 낙동강 녹조를 줄이는데 일조했다.

▲펄스형 보 방류: 평시보다 많은 물량을 일시에 주기적으로 방류해 하천 구간의 유속 증가 및 뒤섞임 발생으로 녹조현상을 줄이고, 하천바닥 용존산소 공급을 통해 수질 및 수환경을 개선하는 보 운영방법으로, 2015년 8회의 펄스형 방류를 시행 실시해 당일 녹조를 40∼50% 저감했음

또한 과거 토론회에서 제안된 '보 구간의 최적 녹조 저감기술' 선정을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연구 결과를 활용해 녹조 발생을 줄이고 수질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차기욱 K-water 수자원사업본부장은 "수질 등 환경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관련 기관과 전문가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K-water의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아르헨티나-칠레, 코파 아메리카 오늘 대격돌 [2016/06/07]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 피와 땀으로 일군 풀뿌리민주주의 지킬 것" [2016/06/07] 
·[날씨] 전국이 흐리고…곳곳에 산발적 빗 방울 [2016/06/07] 
·인사처, 민간경력자 5급 153명…7급 258명 선발 [2016/06/07] 
·아이오아이, '2016 드림콘서트' 마지막으로 유닛 활동 개시 [2016/06/0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