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20-12-03 11:44:00  |  수정일 : 2020-12-03 11:47:26.077
좋은땅출판사, ‘梅郞雀子’ 출간

좋은땅출판사가 ‘梅郞雀子(매낭작자)’를 펴냈다.

요즘엔 한시를 보기도 어려울뿐더러 쓰는 사람도 거의 보기 힘들다. 거기에 자신의 시를 담기보단 예전의 것을 담아다 자신의 것인 양 행세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이를 안타깝게 생각했던 극월 박상원 선생은 직접 한시를 써 자신의 것을 담은 책을 내고자 했다. 그리하여 모인 일백 편의 길고 짧은 한시는 산과 강, 나무와 꽃을 품었으며 사랑과 그리움, 즐거움과 슬픔을 꾸밈없이 담아냈다.

저자의 작품은 시호인 극월(隙月)처럼 그가 복잡한 세상에 얽매여 살아가지 않고, 구름 틈으로 새어오는 달빛처럼 자연 속에 녹아 은은한 삶을 살길 바랬던 이상을 시로써 그리고 소망했다. 책 제목인 梅郞雀子의 ‘매화를 임 삼고 참새를 자식 삼다’라는 말은 그러한 박상원 저자의 생각을 단번에 읊조려주는 듯하다.

‘梅郞雀子(매낭작자)’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루어 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전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갖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써 독자가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해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루어 나갈 것이다.

출처:좋은땅출판사
언론연락처: 좋은땅출판사 노시영 매니저 02-374-861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