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2 07:14:55  |  수정일 : 2019-05-22 07:13:39.153 기사원문보기
단양군농업기술센터, 못자리 실패농가 예비모 지원
▲ 육묘 공급 모습(사진=단양농업기술센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단양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정현)는 이상 기온과 관리 소홀로 벼 육묘에 실패한 농가의 적기 이앙을 위해 어상천면 덕문곡리에 예비모 3000상자를 설치 완료했다.

예비모는 삼광벼로 선도 농가에게 위탁해 지난달 29일 파종 하였으며 현재 생육상황이 매우 양호한 상태이며, 적기 영농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실패한 농가에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지난달 15일부터 내달 10일까지 못자리 관리 중점 지도 기간으로 정한 바 있다.

벼 육묘 중 발생 할 수 있는 키다리병, 입고병, 뜸모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지도를 병행 하면서 벼 육묘에 실패해 적기 모내기가 힘든 농가들을 대상으로 지난 7~17일까지 예비모 신청을 받았다.

김경화 식량작물팀장은 "올해는 4월 말과 5월 초 저온으로 인한 냉해 및 일교차가 커 못자리 실패농가가 증가 했다"며 "오는 24일부터 예비모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메이비와 결혼한 이유? 처음에는 이 여자라는 생각 못했는데... [2019/05/21] 
·서동주, 전신성형하고 나대는 여자? 이제 선입견 깨졌나... [2019/05/21] 
·희토류란? '중국이 전 세계 97% 생산량을? [2019/05/21] 
·포천시 양수발전소 유치전에 올인…한수원 약 1조원 사업비 및 약 650억 지원. [2019/05/21] 
·제주도,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수정 보완계획...도민 토론회 개최 [2019/05/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