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4-19 06:40:57  |  수정일 : 2019-04-19 06:43:52.370 기사원문보기
안동시의회, 제204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쏟아져
(안동=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18일 개회한 제204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호석, 조달흠, 김백현, 정복순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안동시의회 본회의장 전경.(사진=안동시의회)
김호석 의원은 '착한 건물주 찾기 운동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임대료를 내리면 상가공실도 줄이고 영업으로 지역상권 안정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착한건물주 찾기 운동을 전개, 상수료 감면, 쓰레기봉투 지원, 세제혜택 등 지원 조례를 제정해 더불어 사는 미풍양속을 이뤄나가자고 말했다.

조달흠 의원은 '미소, 친절, 배려는 안동을 더욱 안동답게 만드는 키워드'라는 주제로 5분 발언을 했다.

조 의원은 "이제는 미소, 친절, 배려로 안동의 이미지를 새롭게 단장해야 할 때"라며, 1000만관광객 시대를 맞아 범시민 친절 캠페인을 건의했다.

김백현 의원은 '안동시ㆍ예천군 통합, 더 이상 기다려서는 안 된다'는 주제로 안동시와 예천군의 통합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도청 이전 3년이 지난 지금, 경상북도는 신도시 주변 개발에만 주력하고 있고, 안동과 예천은 원도심 공동화를 막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며, "이대로는 지역 간 갈등과 대립만 심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도청 소재지가 독립시가 되면, 안동과 예천은 더 위축된 변방 시ㆍ군으로 전락하게 된다"며, "1995년 안동시ㆍ군 통합 때 경험을 살려 철저하게 안동과 예천 통합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복순 의원은 '안동은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복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경기불황과 저출생 고령화 등 난제가 많은 이 때 무엇보다 안동의 미래를 위해 기본인 교육에 투자해야 한다"며, 중ㆍ고등학교 교복지원, 고등학교 급식지원, 대학생을 위한 문화 공간 조성, 독립운동가 발자취를 따라가는 수학여행 지원 등을 제안했다.

한편, 안동시의회는 오는 22일까지 각 상임위원회 활동, 23과 24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각종 안건을 심사한 뒤, 25일 제2차 본회의를 마지막으로 임시회를 폐회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진주 아파트, 해도 뜨지않은 깜깜한 새벽 '소중한 가족의 비명소리가...' [2019/04/18] 
·배수빈 아나운서, 어디서 봤나 했더니... '이렇게 갑자기 나와도 돼?' [2019/04/18] 
·김영은, ‘우월한 비주얼’ [2019/04/18] 
·이언주, 의원총회 입장 저지 당해 [2019/04/18] 
·대만 지진, 갑자기 흔들리는 건물 '공포에 떨었던 그 순간...' [2019/04/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