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12 20:37:53  |  수정일 : 2019-01-12 20:39:21.567 기사원문보기
함안군, 아라농촌마을 재생사업 추진
▲ 아라 농촌마을 재생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농촌경관을 개선하고, 잠재적 자원을 발굴해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사업으로 군은 지난 7일 가야읍 덕전마을을 시작으로 11일까지 15개 마을회관에서 주민역량강화 현장포럼을 각각 개최했다.
(함안=국제뉴스) 조창화 기자 = 함안군은 올해 1억 3,300만 원을 들여 20개 마을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2019년도 아라 농촌마을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아라 농촌마을 재생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농촌경관을 개선하고, 잠재적 자원을 발굴해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지난 7일 가야읍 덕전마을을 시작으로 11일까지 15개 마을회관에서 주민역량강화 현장포럼을 각각 개최했다.

현장포럼에서는 함안군 발전협의회 공동위원장인 정원식 경남대 교수가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마을자원 활용방안을 강구하는 등 주민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맡았다.

지난 2013년 8개 마을을 대상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이듬해 15개 마을에 이어 2015년부터 매년 20개 마을을 대상으로, 지난해까지 총 102개 마을이 사업을 완료했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꽃길ㆍ화단ㆍ마을쉼터 조성, 수목식재, 경관개선, 환경정비 등 마을별 다양한 사업을 추진, 마을 경관과 역사ㆍ문화가 조화된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농촌지역의 잠재적 자원발굴의 가능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 마을별 사업을 추진하며 오는 6월 우수마을을 포상하고 추가사업비를 지원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마을 만들기 공모사업에 우선 신청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아라 농촌마을 재생사업은 지역 발전에 큰 밑거름이 되고 있는 아주 중요한 사업"이라며 "마을주민 모두의 창의적인 노력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개코, 부인에 물 떠다주는 이유? [2019/01/12] 
·연봉탐색기 2019, 알고 있었지만...확인하니 드는 ‘자괴감’ [2019/01/11] 
·김보름, 폭로 戰 보다 거센 ‘역풍’...돌아선 대중 마음 여전 [2019/01/11] 
·노선영, 어차피 답은 정해 놨다?...기자회견 불참 이유는 [2019/01/11] 
·황희찬, 골문 7m 앞에서도 '속수무책?' [2019/01/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