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11-14 22:32:24  |  수정일 : 2018-11-14 23:50:05.583 기사원문보기
부산시-BNK, '부산 잡(JOB) 페스티벌' 성료...8800여명 방문
▲ '부산시 시책사업 통한 일자리창출 업무협약' 체결 모습/제공=부산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지난 8일 오전 10시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지역 우수 중견중소기업과 지역 구직자들의 구인구직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BNK와 함께하는 '2018 부산 잡(JOB)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부산 잡 페스티벌'에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총 201개사(직접 138개, 간접 63)의 기업이 참여했으며, 방문인원은 8800여명, 현장면접자는 2446명, 1차합격자는 1188명으로 집계됐다.

구직자들은 행사장에 마련된 부산일자리정보망 연계 기업정보관, 맞춤형 일자리 매칭센터, 간접참가 기업 온라인 면접관, 취업지원사업홍보관, 심리검사 실시 및 해석, 면접 정장 대여, 메이크업 등의 부대행사, 면접지원금 지원, 대한민국 명장 이흥용 대표 특강 등도 진행해 많은 구직자의 눈길을 끌었다.

현장을 방문한 청년구직자 A씨(20대 중반, 여)는 "일단 참가기업들이 다양하고 많아서 좋았고, 업체별 정보라든지, 여러 가지 사항들이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올라와 있어서 사전에 보고 오기가 좋았던 것 같다. 면접도 많이 보고 오늘 도움이 됐던 하루였다"고 말했다.

중장년 구직자 B씨(40대 후반, 여)는 "모르고 참여했는데 새로운 기업들을 많이 볼 수 있는 시간이어서 도움이 됐고, 이런 일을 정부에서 잘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바로 이력서 쓰고 면접보고 하는 부분에 어려웠던 점도 있지만, 어찌 보면 치열한 이런 과정들을 보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 '2018 부산 잡(JOB) 페스티벌'에 201개사(직접 138개, 간접 63)의 기업이 참여했고 방문인원은 8800여명, 현장면접자는 2446명, 1차합격자는 1188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일자리 잡고 부산에서 살자'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 일자리창출과 고용률 향상을 위해 오거돈 부산시장, BNK금융그룹 회장, 동의과학대학교, 선보공업(주), 부산시 맞춤훈련협의회장 등 부산시 산학관기업단체가 하나로 힘을 모으는 '부산시 시책사업을 통한 일자리창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구직자들이 더 쉽게 취업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산시는 산학관기업단체 협력을 통해 구인기업에는 유능한 인재채용의 기회를 제공하고, 취업난을 겪고 있는 구직자들에게는 기업면접의 기회를 비롯한 유익한 일자리 정보,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요즘 같은 온라인 시대에 AI 면접 체험 등을 도입해 일정부분 시공간의 물리적 제약을 극복해 박람회의 범위를 확장하고,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개선해 전국에서 개최되는 일자리박람회 중에서 선도적인 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논산 여교사, 이게 가능한 일인가? 상상초월하는 충격 사건 발생 [2018/11/13] 
·논산여교사, 이게 현실이라니... '학교에서 있었던 일 맞나?' [2018/11/14] 
·송종국 박잎선, 아이들 때문에... '시간이 흐른만큼 마음도 변해' [2018/11/14] 
·홍영기, 임신 확인하고 ‘인생 망했다’ 느낀 이유는 [2018/11/13] 
·스탠리, 마블 살아숨쉬게 만들고 떠나다...로다주 "당신에게 빚졌다" [2018/1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