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7-19 22:28:42  |  수정일 : 2018-07-19 23:50:59.983 기사원문보기
광주시교육청, 시험지 유출 D고 엄단...‘평가·보안 관리’ 강화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19일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역 사립고인 D고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사건과 관련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광주=국제뉴스) 정재춘 기자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지역 사립고인 D고에서 발생한 시험지 유출사건과 관련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19일 장 교육감은 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시민들에게 사죄한 뒤 평가에 따른 보안관리 강화를 약속했다.

장 교육감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 가장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 진행되어야 할 고등학교 지필고사 시험지가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학생 및 학부모, 시민 여러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 교육 전체의 위신이 추락하지 않도록 광주교육 신뢰성 회복을 위한 재발방지 대책들을 마련해 시급히 시행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부당한 방법을 동원해 시험지를 유출시키는 일은 반드시 막아 내겠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평가 보안관리 지침도 함께 발표했다. 먼저 학업성적관리지침에 출제, 인쇄, 시험지 보관, 고사, 채점 등 모든 단계에서 담당자의 역할 및 관리 절차를 상세히 지정한 매뉴얼을 보급하고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시험지 인쇄 기간에는 인쇄실에 휴대폰 등 전자장치 반입을 금지하고, 복수의 인쇄 및 보안관리자를 지정해 시험지 인쇄 업무를 수행토록 할 방침이다. 평가기간 중 '인쇄과정, 시험지 보관, 파지 처리, 보안상태'를 확인하는 현장 점검을 수시로 시행한다.

인쇄 보안 취약시설에 대해 예산도 지원한다. 인쇄실 주변 CCTV 설치를 지원하고, 인쇄실 창문에 방범창 설치를 의무화할 계획이다. 이중 잠금장치가 설치된 시험지 보관용 캐비닛 교체를 적극 지원하고, 파쇄기 설치도 의무화한다. 인쇄 매수 등 '로그정보' 확인이 가능한 인쇄기 도입도 적극 지원한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사태로 광주의 학생들이 입시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장휘국 교육감은 "모든 학교 관리자 및 업무담당자 회의를 개최해 안정대책을 논의하고, 전국 모든 대학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겠다"며 "특히 교육청과 광주진학부장협의회가 공동으로 서울과 광주지역 주요대학 입학처를 직접 방문해 대학 입시에서 광주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당부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어린이집 차량서 4살 여아 숨진 채 발견, 친구들과 함께 등원했지만 7시간 동안 홀로 방치... [2018/07/18] 
·북한 석탄, 석선적혐의 수 차례 南입항 의심..."왜 제지하지 않았나" [2018/07/19]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아동학대에 점점 줄어들어 [2018/07/19] 
·함소원, 완전히 받아들이지 못해? 시어머니의 솔직한 마음은... [2018/07/18] 
·유소영, 남자 보는 눈 없다더니? '제 남자친구는...' [2018/07/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