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17 08:31:33  |  수정일 : 2019-06-17 08:35:28.610 기사원문보기
'기생충', 칸영화제 이어 시드니영화제서도 대상…"계급 탐구의 명작"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영화제에 이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받았다.

외신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은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상금을 받았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달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연이은 쾌거에 '기생충'의 흥행이 다시 탄력을 받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전날까지 총 834만483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개봉 첫주에 비해 다소 관객 동원에 힘을 잃었지만, 여전히 1000만 관객을 유치할 가능성은 높은 상황이다.

한편, 시드니영화제 측은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다. 부드럽고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가혹하며 재미있고 비극적"이라며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평했다.

시드니영화제의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수상자에게는 6만 호주 달러(약 4900만 원)가 수여된다.

[관련기사]
'기생충' 해석, 원제는 '데칼코마니'…"영화 '어스' 연상된다" 평가도
[주말엔 나가자] 이번주 개봉 영화-기생충·고질라·0.0mhz 등
영화 ‘기생충’, 쿠키영상 대신 깔린 음악…가사 보니 “작사도 봉준호”
이건창호, 영화 ‘기생충’ 저택 세트장에 제품 지원
'기생충', 개봉 11일만에 700만 관객 돌파…"이번주 천만 영화 될까?"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