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8-03-20 12:19:11  |  수정일 : 2018-03-20 12:19:37.440 기사원문보기
화장품냉장고 이용자 늘었지만 불만도 '껑충'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고가의 기능성 화장품 구매가 늘어나면서 화장품 냉장고의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트콜라켄, 한방ㆍ천연화장품 등 기능성 화장품은 보관 상태에 따라 세균 번식 위험이 있고 제품 수명과 기능성이 영향을 받기 때문에 화장품 냉장고 사용이 필수다. 이에따라 화장품 냉장고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소비자 불만 역시 늘고 있어 제품 선택에 신중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소비자 불만은 다양하다. 화장품 냉장고의 생명인 냉장기능이나 온도조절 기능이 기대치에 미흡하거나 소음이 너무 큰 경우, A/S 불량 등 다양한 소비자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화장품 냉장고가 생각보다 커 광고에서 본 것과 같이 화장대에 올려놓고 사용하지 못한다는 불만도 있다.

최근에는 수납공간의 불편을 호소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화장품 냉장고 마니아라는 직장인 A씨는 "그동안 용량이 큰 화장품 냉장고를 몇 번 구매했지만 크기만 컸지 막상 화장품을 몇 개 넣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일부 화장품은 일반 냉장고에 넣어서 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일반냉장고는 통상 냉장 온도가 화장품 보관 적정 온도 보다 낮아 일부 제품의 경우 유분과 수분층이 분리될 수 있고, 음식 냄새가 배거나 냉장고 사용에 따른 온도변화가 너무 잦다는 것이 문제다. 자칫 고가의 화장품의 수명을 단축시키거나 피부 트러블을 야기할 수 있는 셈이다. 비싼 돈을 주고 화장품 냉장고를 샀지만 부족한 수납공간으로 고민이 하나 더 늘어난 셈이다.

뷰티 디바이스 전문가들은 충분한 수납공간을 제공하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화장품은 물론 화장품 냉장고를 오래 쓰는데 유리하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 소비자들의 구매 트렌트 역시 기능과 디자인은 물론 다양하고 넉넉한 수납공간을 효율적으로 배치한 제품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뷰티디바이스전문기업 위드뷰티 권오진 대표이사는 "화장품 냉장고는 화장품에 맞는 적정온도 유지와 화장품이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수납 공간이 생명"이라며 "이런 단점을 보완한 혁신적인 화장품 냉장고가 출시되면 시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전일공시>: 도화엔지니어링, 日 태양광발전 공사계약 [2018/03/19] 
·해외매각 갈등 금호타이어 돌파구 나올까 [2018/03/19] 
·금호타이어 일반직들 "더블스타 매각 찬성" [2018/03/19] 
·KEB하나은행, 스타트업 지원 '1Q Agile lab 6기' 출범 [2018/03/19] 
·정부, '뉴딜 사업지' 집값 동향 파악 강화 [2018/03/19] 

 



[AD]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