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위,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6 11:53:24 기사원문
  • -
  • +
  • 인쇄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장애인 이동 편의 특위는 그간 쌓여온 장애인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정책의 수요자 입장에서 다시 꼼꼼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장애인 이동 편의 특위는 그간 쌓여온 장애인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정책의 수요자 입장에서 다시 꼼꼼하게 점검하겠다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26일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살피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의 복지국가 기조를 구현하고자 두번째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기획분과위원장, 사회·문화분과위원장,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위 위원장 및 위원 , 유관기관 등 약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위원은 총 10명으로 방문석 사회·문화분과위원을 특위위원장으로 하고 장애인 이동편의 분야의 전문성·현장 경험을 갖춘 각계 전문가 및 사회활동가, 장애인의 의견을 대표할 수 있는 주요 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정책 수요자의 시각에서 장애인의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진단하고자 다양한 직역과 분야에서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활동한 장애인 당사자를 다수 위원으로 위촉했다.

김한길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원하는 때에 원하는 방법으로 원하는 곳까지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은 우리 삶의 필수적인 조건"이라며" 장애인 이런 편의를 증진하는 것은 더 많은 장애인이 의료와 교육 등 시민으로서의 마땅한 권리를 누리고 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이며 이는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이 없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시험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이어 "이런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서 정부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는 하지만 장애인분들은 여전히 일상 속에서 많은 장벽에 부딪히고 있어 이에 따라 장애인 이동 편의 특위는 그간 쌓여온 장애인 이동 편의상 문제점을 정책의 수요자 입장에서 다시 꼼꼼하게 점검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개인이 가진 장애가 장벽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장등을 만든 적은 없는지 짚어보겠다"면서 "장기간 담론 위주의 논의에 그쳤던 과거 위원회들의 틀에서 벗어나 장애인과 전문가 정부가 수시로 모여서 실천할 수 있는 해법을 고민하는 자리가 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한길 위원장은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는 것은 결코 장애인들만을 위한 일은 아니다. 장애인이 어디든 갈 수 있는 사회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나 어린 아이와 유모차를 끌고 외출에 나선 가족 우리 사회의 구성원 모두가 어디든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밀했다.

이날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특위에 출범식은 1부 위촉장 수여식, 사회·문화분과원장 발언, 유관기관장 발언, 2부 특별위원회 1차 회의로 진행됐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