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결국 600달러 선 붕괴…2달 만에 시총 2620억 달러↓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6 14:48:20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문수빈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로고. <br>(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600달러 선이 붕괴됐다.

5일(현지시간) 테슬라는 3.78%(23.49달러) 하락한 797.95달러로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해 12월 3일 이후 최저 수준이다.

테슬라의 현재 시가총액은 5750억 달러로 지난 1월 8370억 달러보다 2620억 달러 줄었다.

미국 CNBC방송은 테슬라 주가 하락의 원인으로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 심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비용 상승 등을 꼽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GM, 포드, 폭스바겐 등의 업체가 전기차 시장에 공격적으로 뛰어들겠다고 발표한 것과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따른 기업의 차입 비용 증가가 테슬라 주가 하락을 이끌었다고 봤다.

테슬라의 주요 투자자도 테슬라를 매각에 나섰다. 미국 억만장자 론 배론이 설립한 배런 캐피털은 최근 주식을 매각했다고 밝혔다. 배런 캐피털은 작년 8월 이후 테슬라 주식만 180만 주 팔았다.

문수빈 기자 bean@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