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되려 신학대학원 진학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6 13:35:05 기사원문
  • -
  • +
  • 인쇄
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되려 신학대학원 진학
극동방송 캡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인 전재용(사진)씨가 신학대학원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5일 아내 박상아씨와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해 "교도소 방 밖에서 찬송가 소리를 듣는데 너무 눈물이 났다"며 "이전에도 믿음이 있었지만 축복을 달라는 기도 밖에 몰랐는데 찬양하고 예배 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겨 결심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목회자가 될 생각은 하지도 못했다"면서 "다만 말씀을 들음으로써 세상에 좀 덜 떠내려가지 않을까 싶어 신학을 공부하고픈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박씨는 "누가 봐도 죄인인 우리 같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실도 숨기고 싶은데 사역까지 한다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것 같아 반대했다"면서도 "그런데 하나님 생각은 우리와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방송에서 전두환과 관련해 "아버지는 치매라 양치질 하고도 기억을 못하는데 말씀을 드렸더니 기뻐했다"면서 "아버지가 '네가 목사가 되면 네가 섬기는 교회에 가겠다'고 한 순간 꼭 (목사가)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