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금융기관 최초 '인공위성 PF' 금융주선 성공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3 11:30:01 기사원문
  • -
  • +
  • 인쇄
산업은행, 금융기관 최초 '인공위성 PF' 금융주선 성공


산업은행이 인공위성 프로젝트 파이낸스(PF) 사업을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금융주선을 했다. 민간이 주도하는 이른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에 맞춰 글로벌 금융기관만이 취급하던 분야로 영역을 확장했다는 평가다.


산은은 25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인공위성 민간투자사업에 1억2,600만달러(1,415억원)의 금융을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산은 외에도 HSBC, 산탄데르(Santander) 은행,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 등이 공동으로 4억3,100만달러(4,841억원)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


사업주 PSN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실시협약에 의거, 정지궤도 통신위성을 제작하고 2023년까지 발사해 15년간 운영할 예정으로 총투자비는 5억4,500만달러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데이터 전송 처리량이 150Gbps에 달하는 이번 인공위성을 통해 인도네시아 군도 내 통신 소외지역의 인터넷 접근성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랑스·이탈리아의 합작법인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가 위성 제작을 맡고, 미국 스페이스X가 발사를 책임지는 등 우주항공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업체들이 사업 내 섹터별 주요 공정을 담당한다.


산은은 전통 인프라 금융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의 데이터센터, 인공위성, 해상풍력발전 등 디지털 인프라, 친환경에너지 분야까지 프로젝트금융의 영역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또한, 우주산업은 향후 다양한 분야로 확장될 것으로 전망돼 민간 영역의 우주산업 관련 금융도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산은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