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청 설치 공개 비판한 윤석열에…박범계 “만날 생각 있다”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2 13:50:12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김종용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개적으로 반발하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일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수사ㆍ기소 분리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는 과정인 만큼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며 “윤호중 검찰개혁특위 위원장의 최근 기자회견을 보면 검찰 내부의 수사ㆍ기소 분리 등 여러 방안을 언급했는데, 저 역시 현장에서 일선의 의견을 듣고 있으니 크게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변했다.

박 장관은 윤 총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전 언제나 열려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수사청 설치를 공개 비판한 윤 총장의 인터뷰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기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수청 설치 및 수사ㆍ기소권 분리 작업에 대해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며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용 기자 deep@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