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바벨제약 회장이었다…'빈센조' 반전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2-28 23:06:56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옥택연(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옥택연(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빈센조' 옥택연이 바벨회장이었다.

28일 방송된 '빈센조'에서는 빈센조(송중기)와 홍차영(전여빈)이 공조를 시작했다. 이날 빈센조와 홍차영은 홍유찬(유재명)과 바벨제약 연구원 사망 사건을 파헤쳤다.

빈센조는 최명희(김여진)를 압박했고, 바벨제약 마약성 진통제 원료 저장 창고에 불을 질렀다. 홍유찬의 도움을 받았던 사람들이 복수를 도운 것. 보고를 받은 바벨회장 장한서는 경악했고, '형님'에게 큰일났다며 전화를 걸었다. 이어 '형님'이 등장했다. 형님은 다름 아닌 인턴변호사 장준우(옥택연)였다.

장한서는 "내가 이럴 줄 알았다. 그놈들이 분명하다"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장준우는 "닥쳐"라고 나지막히 만냈고, 분노가 가득찬 눈빛으로 불타는 창고를 바라봤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