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순 며느리 채자연 "어머니 제 얘기 듣고 아파트만 샀어도"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2-28 00:40:44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동치미' 송도순, 채자연(사진제공=MBN)
▲'동치미' 송도순, 채자연(사진제공=MBN)
송도순 며느리 채자연이 시어머니 돈과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채자연이 출연해 '며느님 모시고 살기 힘들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채자연은 '시어머니 돈은 너무 불편하다'라는 주제에 대해 "결혼 초기에 함께 살면서 100만원을 드리고 생활비를 위해 200만원을 도로 받았다. 이후 여윳돈이 생겨서 부동산을 알아보다가 압구정동의 유명 아파트를 함께 사는 것은 어떻겠냐고 제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어머니께서 너무 풍족하게 했줬다고 생각하시고 200만원을 안주시겠다고 했다. 1년 후 혼자 힘으로 아파트를 구입했다. 너무 무리해서 샀는데 재건축을 하게 돼서 추가 비용이 들었다. 그러면서 분가를 했는데 이자 부담이 커지다 보니 어머니께서 이자를 내주신다고 했다. 받고 나니까 오히려 불편해졌다"라고 덧붙였다.

채자연은 또 "그때 그 아파트만 샀어도 하는 얘기를 한다"라며 "어머니도 그때 정말 후회스럽다고 하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