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총선 필승결의대회 일정 전면 취소…"격전지로 전략 수정"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4-02-28 12:54:48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이 28일 총선 전 지역별 필승결의대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주말, 광주·전남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 예정이었으나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 당원이 아닌 일반인들을 만나고 경합이 예상되는 주요 격전지를 중점적으로 방문하는 전략으로 수정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전 지역별 필승결의대(국민 희망의 길)를 전면 취소 결정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당초 국민의힘에 따르면 오는 3월 2일 오전 11시 김대중컨벤션센터 4층 컨벤션홀에서 제22대 총선 광주·전남 필승 결의대회인 '광주·전남 국민 희망의 길' 행사를 추진하려다 취소했다.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하면서 전면 취소됐다. 한 위원장이 기존 방식이 아닌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 수정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는 것이다. 이에 이날 저녁 회의를 통해 일정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한 비대위원장 취임하고 이미 전국 도당을 모두 돌았다"면 "이미 한바퀴 돌았고, 당원들의 사기도 올라와 있는데 선거라고 해서 또 가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비대위원장께서 좀 더 전략적 방안 고민해보라고 말씀하셨다"면서 "수도권 어려운 곳이 많고, 전략적으로 필요한 지역이 많은데 우리가 바람 일으켜야 하거나 경합해야 하는 지역들을 집중적으로 다니는 게 좋지 않겠냐는 말을 들었는데 전략적으로 훨씬 더 맞겠다 싶어 오케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다시 당직자들한테 지시해서 그런 쪽으로 바꿔보라 했다"면서 "오늘 저녁부터 회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한 위원장이 선거를 위해 당원보다 일반인들을 더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필승결의대회는 당원이 아닌 일반인이 오면 선거법 위반이 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