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남녀 간판 박지원-김길리, 월드컵 5차 대회 동반 금메달 쾌거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4-02-12 11: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원ⓒ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원ⓒ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한국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 간판 박지원(서울시청), 김길리(성남시청)가 월드컵 1,000m 종목에서 나란히 1, 2차 레이스를 석권하며 종합 우승에 바싹 다가섰다.



12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23-24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 출전한 박지원은 1분25초130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 날 박지원은 후미에서 레이스를 시작해 체력을 비축했다. '캐나다 신성' 윌리엄 단지누와 네덜란드의 단 코스가 결승선을 6바퀴 남기고 선두 싸움을 벌이다 충돌했다. 한국 대표팀 장성우(고려대)가 이 틈을 타 선두로 올랐고, 박지원은 뒤에서 계속 기회를 노리다 장성우를 제치고 1위로 결승선에 들어섰다. 장성우는 1분25초317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 한국 선수가 나란히 시상대 1,2위에 올랐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원ⓒ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원ⓒ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박지원은 같은 날 열린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도 금메달을 따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1,000m 종목 여자부 결승에 출전한 김길리 역시 1분31초480 기록을 작성하며 나란히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길리 역시 후미에서 체력을 아끼다가 후반 스퍼트를 폭발시키는 전략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에 들어섰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김길리ⓒ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김길리ⓒ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박지원과 김길리는 올 시즌 개인 종목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남녀 종합 랭킹에서 모두 1위를 수성했다. 박지원이 총점 931점으로 스티븐 뒤부아(캐나다, 822점)에 한참 앞섰고, 김길리는 1천115점으로 2위 크리스틴 산토스-그리즈월드(미국,980점)을 135점 차로 밀어냈다.



만일 두 사람이 오는 17일부터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열리는 월드컵 6차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한다면 무난하게 종합 우승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길리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대표팀 선후배의 응원 덕분에 좋은 결과를 따냈다"며 "남은 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다만 김길리는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는 산토스-그리즈월드와 충돌해 넘어지며 추가 메달 획득에는 아쉽게 실패했다.



사진= MHN스포츠 DB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