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임윤택, 오늘(11일) 11주기…그리운 영원한 임단장 [MK★이슈]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2-11 10:36:01 기사원문
  • -
  • +
  • 인쇄
그룹 울랄라세션의 ‘임단장’ 故임윤택이 하늘나라로 떠난지 벌써 11년이 흘렀다.

故 임윤택은 지난 2013년 2월 11일 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32세.



고인은 지난 2011년 엠넷 ‘슈퍼스타K3’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누렸다. 특히 그룹의 리더로서 위암 투병 중인 사실을 직접 밝히며 응원의 목소리를 얻기도 했다.

임윤택은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보였고, 특유의 시원한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울랄라세션은 ‘슈퍼스타K3’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활동을 이어갔다. 무엇보다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도 울랄라세션으로 앨범 작업을 하고 무대에 오르며 활발히 활동했다.

뿐만 아니라 고인은 2012년 8월 헤어디자이너 이혜림 씨와 결혼해 같은해 10월 딸 리단 양을 얻었다. 그는 “아이가 학교 가는 40살까지만 살고 싶다”고 말했지만, 딸을 품에 안은 지 약 3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재 울랄라세션은 김명훈, 박승일, 최도원이 3인조 그룹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Forever & Forever (다시 우리 만나면)’를 발매하며 활동 중이다.

한편 고인은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메모리얼 파크에 잠들어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