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교도관 된다..영화 '만남의 집' 출연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3-11-29 11:43:01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송지효가 소속사 이적 후 새 영화로 돌아온다.

송지효의 소속사 넥서스이엔엠 측은 29일 “송지효가 영화 ‘만남의 집’에 출연을 확정했다”라며 “새 작품 속 믿고 보는 배우의 진면목을 선보일 송지효의 변신과 새로운 매력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영화 ‘만남의 집’(감독: 차정윤/제작: 고집스튜디오/기지개핌)은 15년차 여자 교도관인 태저가 담당 수용자의 딸을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송지효는 극 중 여자 교도관 태저 역을 연기한다.

‘만남의 집’ 각본과 연출을 맡은 차정윤 감독은 ‘나가요 : ながよ’, ‘상주’ 등의 작품으로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주목받아왔다. 감독은 송지효 배우만이 가지고 있는 깊이 있는 눈빛과 매력적인 목소리가 주인공과 만나 작품의 섬세한 결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송지효는 변치 않는 미모와 특유의 감성 연기로 영화와 드라마, 예능과 광고계를 넘나들며 꾸준한 활약을 보여왔다. 그만의 섬세한 표현력과 단단한 눈빛, 이를 뒷받침하는 안정적인 연기는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이를 바탕으로 송지효는 장르를 가리지 않는 캐릭터 소화력을 펼쳐내며 연기력을 입증해왔다.

이에 ‘만남의 집’을 통해 반가운 스크린 복귀를 알린 그를 향해 대중들은 물론 업계 관계자들 역시 반가움을 표하고 있는바. 쉬지 않는 열일 행보와 함께 매 작품 각기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이고 있는 송지효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영화 ‘만남의 집’은 2024년 1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