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김승희 의전비서관 자녀 '학폭' 논란…“리코더로 때려 전치 9주”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3-10-20 15:28:23 기사원문
  • -
  • +
  • 인쇄






대통령실은 김승희 의전비서관 자녀의 '학교폭력' 논란을 파악하기 위해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을 통해 조사에 나섰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20일 “대통령실 의전비서관 자녀의 학폭 문제가 오늘 교육위 국감에서 제기됐다”며 “대통령실은 즉각 해당 비서관에 대한 공직기강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또 이 대변인은 “조사를 위해 내일 대통령의 사우디-카타르 순방 수행단에서 해당 비서관을 배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김 비서관의 부재로 이번 순방에서는 김태진 외교부 의전장이 윤 대통령의 의전을 담당하게 된다.



이날 오전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비서관 자녀의 학교폭력 사건을 공개하며 "3학년 여학생(김 비서관의 자녀)이 2학년 여학생을 화장실 데리고 가 리코더, 주먹 등으로 머리와 얼굴, 눈, 팔 등을 때려 전치 9주의 상해를 입혔다"고 공개했다.



특히 김 비서관의 아내가 자신의 자녀가 학교폭력으로 출석 정지가 된 날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김 비서관과 대통령이 함께 있는 사진으로 교체했다며 "학부모들의 입소문처럼 혹여라도 정순신·이동관처럼 권력이 개입하지 않을까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도 이번 논란에 상당히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대통령실 역시 이날 국정감사를 통해 이번 사건을 파악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김 비서관의 거취는 결정되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공직기강) 조사가 끝나야 된다"며 "학교나 상대 학생, 학부모의 입장도 있기 때문에 이를 종합적으로 본 다음에 말씀드리는 게 적절할 것 같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