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김대호 아나운서, 자연인→생방송 앞둔 아나운서 이중생활! 같은 사람 맞아? 'K-직장인' 불금 보내는 법!

[ 이슈와뉴스 ] / 기사승인 : 2023-06-09 14:37:13 기사원문
  • -
  • +
  • 인쇄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자연인에서 생방송을 앞둔 아나운서로 체인지하는 이중생활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더불어 ‘K-직장인’이 ‘불금(불타는 금요일)’을 보내는 법을 공개할 예정이라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늘(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에서는 자연인과 아나운서, 이중생활을 보내는 김대호 아나운서의 일상이 그려진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당직 근무 후 쪽잠을 자고 집을 나서 자신의 힐링 장소인 행주산성에서 낭만을 만끽한다. 오후 출근 전 점심을 먹고 야무지게 꿀잠을 잔 그는 ‘생방송 오늘 저녁'을 진행하기 위해 서울 상암동 MBC로 출근한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방송국에 들어서자마자 해야 할 일이 마치 몸에 배어 있는 듯 척척 움직인다. 자리에 짐을 푼 뒤 곧바로 의상실에서 생방송 때 입어야 할 옷을 챙겨 갈아입는다. 또 분장실로 옮겨 헤어, 메이크업을 받으며 방송 준비를 하나하나 수행한다.



친근한 느낌 물씬 풍기는 평상복에서 댄디한 의상으로 환복한 김대호 아나운서는 같은 사람이 맞는지 눈을 의심케 하는 반전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할 예정. 특히 출근 직전까지 공원에서 낮잠을 때린(?) 사람이라고 예상할 수 없을 만큼 베테랑 아나운서답게 대본을 꼼꼼히 체크한 뒤 생방송을 진행한다. 자연인과 아나운서를 오가는 그의 이중생활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생방송 종료 후 빠르게 평상복으로 갈아입고, 화장을 지운다. 이어 그는 급한 약속이라도 있는 것처럼 뒤도 돌아보지 않고 ‘칼퇴근’한다. 그는 입사 1년 차부터 ‘칼퇴 만렙’이 되기 위해 쌓은 자신만의 스킬을 공개하며 “금요일 저녁에 나를 괴롭히는 사람은 너무 밉다”고 고백해 K-직장인들의 공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김대호 아나운서는 곧바로 집에 차린 ‘호장마차(김대호+포장마차)’를 오픈한다. 오늘의 메뉴는 맥반석에 굽는 돈마호크. 그는 화로에 불을 피워 맥반석을 달군 뒤 고기를 육즙 가득하게 구워 크게 한입 베어 물며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나만의 아지트에서 술과 고기를 먹으며 “고생했다 김대호”를 외치는 K-직장인 김대호의 힐링 가득 불금이 공개될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김대호 아나운서의 이중생활은 오늘(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