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변기에 절대 버리면 안되는 것! “가장 기본적인 것만 지킨다면 쾌적해질 것”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2-12-03 10:59:12 기사원문
  • -
  • +
  • 인쇄




[데일리환경=이동규 기자] 식당이나 휴게소 등에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 한 번쯤 본 문구가 있을 것이다. ‘변기에 휴지 외 이물질을 버리지 말아주세요’라는 문구다. 이용자가 많고 관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화장실 일부 칸이 이물질 탓에 막히는 경우도 종종 목격할 때가 있다.

가정에서도 상황을 다르지 않다. 막히면 자신이 1차 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집 변기에 이물질을 넣는 이는 드물 것이다. 하지만 가정에서도 변기에 습관적으로 혹은 잘 알지 못해 휴지 외의 것을 버리는 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머리를 빗거나 샤워를 하면서 발생한 머리카락과 집에서 먹고 난 음식물 쓰레기, 물티슈, 기름이다. 만일 머리카락이나 음식물 쓰레기, 물티슈 등을 마음껏 변기 등에 버려도 된다면 싱크대와 욕실 바닥에 위치한 곳에 이물질이 내려가지 않도록 막아둘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즉, 하수구에는 이물질을 버리면 안 되는 것이다. 왜일까? 물티슈, 머리카락을 비롯한 각종 이물질이 하수구로 흘러 들어가고 마지막으로 향해 들어가는 전국의 분뇨 처리장에서 배관을 터지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하수처리장에서 오염된 물이 99.9% 정화되고 있지만, 최근 이물질이 늘어나면서 일부 미세 플라스틱 문제 또한 불거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간단하다. 이물질을 하수구나 변기 등에 버리지 않는 것이다.

화장지는 물에 녹는 속성이 있지만, 적당량을 사용해야하며 일반 쓰레기는 반드시 쓰레기통에 따로 버려야 한다. 더불어 여성용품 역시 변기에 절대 넣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화장실 변기에 왜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까요?” “머리카락도 쓰레기통에 따로 버려야 한다고 합니다” “반성합시다” “인체에 해롭지 않으면서 뭐든 녹일 수 있는 물질이 개발되진 않겠죠?” “물티슈는 플라스틱입니다, 절대 변기에 버리면 안 돼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만일 나 또는 내 가족이 각종 이물질로 가득한 곳의 배관을 수리해야 한다면, 이로 인해 막대한 피해 금액이 생긴다면 과연 이물질을 함부로 하수구에 버리는 이가 있을까? ‘기본적인 것’만 갖춘다면 이러한 불편들은 사라질 것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