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무형문화재 보유자, 122종목 중 87종목이 1명 이하”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12-01 14:17:00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 연합뉴스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다수의 무형문화재 종목이 보유자가 없어 무형문화재의 전승과 계승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국회에서 제기됐다.

1일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평균 연령은 2018년 72.7세에서 2022년 74.3세로 고령화가 진행 중이다.

또한 올해 기준 보유자를 별도로 필요로 하지 않는 공동체 종목과 자율전승형 종목을 제외한 총 122종목 중 18종목은 보유자가 부재하며, 69개 종목은 보유자가 단 1명뿐이다.

보유자는 무형문화재 해당종목의 최고 권위자이자 기술자다. 보유자가 모두 사라질 경우 해당 무형문화재 종목이 지정 취소될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과거 시나위·화장·벼루장 종목은 보유자의 사망으로 인해 종목이 지정 취소되거나 타종목에 흡수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보유자의 불법행위나 보조활동 미실시 등의 사유로 보유자가 인정 해제된 사례도 있다.

김 의원은 “무형문화재 보유자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만큼 보유자 인력 등을 두텁게 관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수요가 적은 무형문화재 인력 풀을 확충하기 위한 여러 지원사업이 지방비 매칭이 안되면서 실집행률이 떨어지는 등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문화재청은 적극적으로 지방비 매칭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취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