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패배 뜻 알기에..손흥민 "너무 아쉽다"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9 01:21:01 기사원문
  • -
  • +
  • 인쇄
“너무 아쉽고 쓰라린 패배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반드시 승리해야 했던 경기였다. 그러나 전반 2실점, 그리고 후반 추가 실점에 무너지며 끝내 무너지고 말았던 한국이다.



안와골절 부상에도 마스크 투혼을 펼친 손흥민 역시 가나전이 끝난 후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가나전 패배가 어떤 의미인지 알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다.

손흥민은 경기 후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오늘 결과가 너무나도 아쉽고 또 쓰라린 패배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 가진 것을 다 쏟아내야 한다. 좋은 경기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과를 가져오는 게 더 중요하다. 분명 가장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잘 회복해서 경기장 안에서 모든 걸 다 쏟아붓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퉁퉁 부은 얼굴이 안쓰러울 정도로 손흥민의 상태는 좋지 않아 보였다. 그럼에도 포르투갈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16강 가능성이 희박해진 한국이지만 손흥민은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