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박동원 보상선수로 LG서 좌완투수 김대유 지명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11-27 12:40:03 기사원문
  • -
  • +
  • 인쇄
KIA 타이거즈가 27일 박동원(32)의 FA(자유계약선수) 보상 선수로 LG 트윈스에서 김대유(31)를 지명했다.

좌완 투수인 김대유는 부산고를 졸업하고 2010년 넥센에 입단한 뒤 SK와 kt를 거쳐 2020년부터 LG에서 활약했다.

지난해 64경기에서 4승 1패 24홀드 평균자책 2.13을 기록하며 맹활약한 김대유는 올 시즌 에는 59경기에 중간계투로 등판, 2승 1패 13홀드 평균자책 2.04를 기록했다.



KIA 관계자는 “좌완인 김대유는 구위와 무브먼트가 뛰어나 좌타자 뿐만 아니라 우타자 상대로도 강한 면모를 보였다”면서 “접전 상황에서 등판할 수 있고, 1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불펜 요원으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박동원의 공백으로 안방에 전력 공백이 생긴 KIA지만 팀에 가장 필요한 즉시전력감 불펜진을 보강해 아쉬움을 덜 수 있게 됐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