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양곡관리법 발목 잡기 "유감"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7 14:10:59 기사원문
  • -
  • +
  • 인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최초 보도한 언론사와 자신 간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일부 보도들을 보고 "고급스럽게 표현하면 후안무치이고 날것 그대로 표현하면 역겨웠다"며 "허위 사실로 인한 명예훼손 하는 분들께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사진=원명국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최초 보도한 언론사와 자신 간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일부 보도들을 보고 "고급스럽게 표현하면 후안무치이고 날것 그대로 표현하면 역겨웠다"며 "허위 사실로 인한 명예훼손 하는 분들께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사진=원명국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농해수위 양곡관리법 안건조정위 회부하고 발목잡기에 나선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지난 주말 쌀값 안정화 대책을 발표는 충분하지 않지만 기존 정부 입장에 비해 진일보한 결과로 평가하지만 이는 임시방편에 불과하다. "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근본적 대책을 위한 법안 마련이 중요한데 무조건 막고보자는 집권여당의 억기장을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안건조정위를 통한 꼼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 "스토킹피해자보호법도 제정법인 만큼 공청회를 해야 하는데, 여당의 소극적인 태도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22대 주요 민생법안 중 하나인 보이스피싱방지법과 대선 공통공약이었던 신도시특별법도 여야의 공통 법안인 만큼 연내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고 특히 민주당 중점입법으로 국회 민생경제특위 안건으로 여야가 합의한 납품단가연동제는 즉각 처리와 원/달러 환율이 1,430원을 넘어선 상황에서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실질적 조치를 국회가 마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민생경제에 있어 초당적 협력을 늘 공헌해왔다"며 "국민의힘도 집권여당으로써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민생법안 꼭 필요한 민생예산 확대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